본문

KDI연구

KDI연구원들이 각 분야의 전문보고서를 제공합니다.

금융

KDI 정책포럼

외환위기 이후 기업구조조정 성과에 대한 평가:수익성 및 재무건전성을 중심으로

페이스북
커버이미지
  • 저자 김준경(金俊經)
  • 발행일 2004/06/26
  • 시리즈 번호 제168호(2004-01)
원문보기
요약 1. 배경과 목적

본 연구의 목적은 외부감사대상기업의 재무자료를 사용하여 외환위기 이후 기업의 구조조정 성과를 업종별, 기업규모별 등으로 구분하여 평가하는 데 있다. 특히 기업의 채무상환능력 및 수익률이 위기 발생 수 년 전부터 추세적으로 악화되어 왔다는 점에서, 이러한 문제가 위기 이후에는 어느 정도 해결되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어 분석을 시도하였다.

2. 주요 내용

10,000여 개에 달하는 전체 외부감사대상기업을 대상으로 구조조정 성과를 분석한 결과, 외환위기 이후 지난 5년여 기간 동안 기업부문의 건전성은 괄목할 정도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비용 차감 전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누어 기업의 채무상환능력을 측정하는 이자보상배율의 경우, 1998년의 0.95배에서 2003년에는 3.6배로 상승하였으며, 특히 2002년과 2003년에 가시적으로 개선되었다. 이는 차입금의존도의 급속한 하락과 1999년 이후의 적극적인 저금리정책에 따른 이자비용의 지속적인 감소에 주로 기인한다.

그러나 이러한 재무건전성의 괄목할만한 개선에도 불구하고 순수하게 영업활동을 통하여 벌어들인 영업이익 성과는 평균적으로 외환위기 이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고 있으며, 채무상환능력이 취약하여 부실징후를 보이는 기업들이 아직도 상당수 잔존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영업이익을 총자산으로 나눈 영업이익률이 2002-2003년 연평균 5.9%로서 위기 이전인 1995-1997년 연평균 5.4%에 비하여 약간 개선된 수준에 불과하다. 아울러 2003년 현재 전체 산업에서 이자보상배율 1배 미만 기업체수 비중이 28%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3년 연속(2001년~2003년) 이자보상배율 1배 미만인 부실징후기업체수는 표본에서만 6%에 달하고 있다.

다음으로, 전체 산업을 제조업, 건설업, 기타서비스업으로 구분하여 이자보상배율을 추정해 보면, 위기 이후 제조업이 건설업 및 기타서비스업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더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2003년 현재 제조업: 4.4배, 건설업: 2.9배, 기타서비스업: 2.6배). 이는 제조업이 위기 이후에 타업종에 비하여 빠른 속도로 부채를 감축한 반면, 제조업의 영업이익률은 (위기 이전과 거의 유사한 수준이나) 타업종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제조업의 이자보상배율을 대기업과 중소기업으로 구분하여 보면, 전반적으로 위기 이후 개선추세가 시현되는 가운데, 2002년 이후부터는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더 빠른 속도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2003년 현재 대기업: 4.8배, 중소기업: 3.2배). 한편, 제조업에 속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기술 수준 별로 4개군(高기술, 中高기술, 中低기술, 低기술)으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 高기술산업군이 타산업군에 비하여 기업규모에 관계없이 이자보상배율 1배 미만 기업체수 비중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였다(2003년 현재 대기업 41%, 중소기업 38%). 이와 같이 고기술산업군에서 다수의 부실징후기업이 발생한 것은 IT 부문내에서의 양극화 현상과 1999-2000년 기간 중에 형성되었던 "벤처버블" 붕괴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판단된다.

3. 결론 및 시사점

본 연구의 분석결과, 외환위기 이후 기업부문의 건전성이 전반적으로 개선되었으며, 특히, 위기의 근본원인 중 하나였던 기업의 취약한 채무상환 능력이 차입금의존도 하락과 정부의 저금리정책에 힘입어 현저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한국의 기업구조조정은 완결된 상태가 아니고 여전히 진행 중에 있다. 순수하게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영업이익 등 사업성 측면에서의 성과가 위기 이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러 있고, 기업 전체의 채무상환능력이 전례 없이 개선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상당수의 부실징후기업들이 잔존하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의 산업발전단계상 국제적으로 비교우위를 지녀야 할 高기술산업군에서 부실징후기업이 많이 발견되고 있는 것은 기업부문의 수익성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추진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부실이 이미 표출된 기업에 대해서는 시장규율에 따라 회생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 한정하여 구조조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할 것이다. 반면, 회생 가능성이 희박한 부실기업의 경우에는 대출금 만기 연장 등을 통해 연명시키는 것이 경쟁을 제약하고 경제의 효율성을 저해하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신속히 도태시켜야 할 것이다.
같은 주제 자료 이 내용과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는 자료입니다.

※문의사항 미디어운영팀 윤정애 전문연구원 044-550-4450 yoon0511@kdi.re.kr

가입하신 이동통신사의 요금제에 따라
데이터 요금이 과다하게 부가될 수 있습니다.

파일을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KDI 연구 카테고리
상세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