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연구원소식

한국개발연구원의 전체 공지사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KDI 현안분석] 코로나 위기가 초래한 고용구조 변화와 향후 전망

엄상민, 정규철 2021/11/09
페이스북
※ 본고는 2021년 하반기 『KDI 경제전망』에 수록될 예정임.

< 결론 및 시사점 >
□ 코로나 시기에 재택근무 등 비대면 근로의 가능 여부에 따라 고용 충격이 차별적이었으며, 비대면 근로의 가능 여부는 산업보다 직업 측면과 더 밀접한 관계가 있었음.
코로나19 위기에서 재택근무가 어려웠던 산업과 직업에서 고용 충격이 더욱 심각하였으며, 이러한 차별적인 고용 충격은 경기 회복기에도 지속됨.
□ 구조모형을 활용하여 대면 중심 직무를 대체하는 기술이 발전하는 시나리오를 시뮬레이션한 결과, 단순노무⋅서비스직의 노동수요가 상대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나타남.
코로나 시기에 대면서비스 직무의 비용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기술변화는 비용이 높은 직무를 대체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가능성
  • 코로나 이전에도 O2O 거래는 증가해왔으며, 코로나 위기를 거치며 대면 위주로 제공되던 서비스의 비대면 서비스로의 전환이 가속화됨.
  • 인공지능(AI)이 도입되며 기술이 대체할 수 있는 직무가 과거보다 광범위해짐.
산업별로는 저숙련 서비스업에서,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노동수요가 상대적으로 많이 감소할 것으로 분석됨.
□ 단순노무⋅서비스업에는 저숙련 근로자가 많이 종사하고 있어, 코로나 이후의 고용구조 변화로 인해 경제적 취약계층에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음.
자영업 등에서 저숙련 근로자에 대한 수요가 감소할 경우, 플랫폼시장 등에 저숙련 노동공급이 증가하며 근로 여건이 더욱 악화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음.
60대 이상이 주로 종사하는 직업에서 노동수요가 감소할 경우, 직업 전환이 어려운 경제주체들에게 작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
□ 고용구조 변화에 따른 노동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고, 경제적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정책을 수행할 필요
노동수요 변화에 맞추어 노동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평생학습, 취업교육 등 적극적인 노동정책을 수행할 필요
아울러 직업 전환 시기의 단기적인 충격을 경감하고, 고령층 등 직업 전환이 어려운 계층에게는 적합한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할 필요
* 세부내용 첨부파일 참조

담당자:
엄상민 명지대학교 교수 (02-300-0728, aumsang@mju.ac.kr)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 (044-550-4155, kcjung@kdi.re.kr)
첨부파일

가입하신 이동통신사의 요금제에 따라
데이터 요금이 과다하게 부가될 수 있습니다.

파일을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KDI 연구 카테고리
상세검색